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작년 증권사 순이익, 전년비 20% 감소…"부동산 투자손실 확대"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4.03.25
조회 28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고금리 장기화에 따른 부동산 경기 부진으로 국내외 부동산 등 고위험 익스포저 관련 손실의 확대로, 작년 증권사 순이익이 일부 증권사의 일회성 배당금 수익을 제외하면 전년보다 20.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3년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60개 증권사의 작년 당기순이익은 2개 증권사의 일회성 배당금 수익 2조2천억원을 제외했을 때 3조5천569억원으로 전년(4조4천549억원) 대비 8천980억원(20.2%) 감소했다.

 

증권사들의 당기순이익은 2021년 9조896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뒤 재작년 반토막이 난 데 이어 작년까지 2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작년 말 증권사들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일회성 손익을 제외하면 4.7%에 불과했다.

 

금감원은 부동산 시장 침체에 따라 투자은행(IB) 수수료 등 수수료 수익이 감소하고 대손비용이 증가했으며 고금리 장기화 등 조달 비용 상승에 따른 이자 비용 증가로 증권사들의 영업실적이 감소했다고 평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 침체로 증권사들이 국내와 해외 부동산에 투자해 놓은 데에서 손실이 많이 나서 순이익이 줄어들었다"면서 "올해도 부동산 경기침체 지속과 금리인하 지연 등 대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있어 증권사들의 영업실적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항목별로 보면 수수료 수익은 11조7천244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3천144억원(10.1%) 감소했다. 지난해 증시 호조로 주식거래대금이 증가하면서 수탁수수료는 5조5천312억원으로 전년 대비 5천10억원(10.0%) 늘었지만, 부동산 경기 부진으로 채무보증 수수료 등이 감소하면서 IB부문 수수료는 3조2천769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5천619억원(32.3%) 감소했다.

 

자기매매손익은 전년보다 5조6천602억원(159.1%) 증가한 9조2천181억원으로 집계됐다. 금리 안정화 등으로 보유채권의 평가이익 등이 12조6천133억원(2,051.6%) 폭증한 영향이다.

 

반면, 글로벌 주요 증시 상승세에 따른 매도파생결합증권 평가손실이 늘어나면서 파생 관련 손실은 4조7천550억원을 기록했다. 대손상각비 증가 등으로 대출관련 손익이 감소하면서 기타자산손익은 3조1천289억원으로 전년대비 6천433억원(17.1%) 감소했다. 판매관리비는 전년보다 581억원(0.5%) 증가한 10조9천218억원이었다.

 

금감원은 향후 고금리·고물가 장기화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해외 대체투자 부실화 등이 증권사들의 수익성·유동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고위험 익스포저에 대한 충분한 충당금 적립 등을 지도해나갈 계획이다.

 

작년 말 증권회사 자산총액은 686조9천억원으로, 전년 말(608조1천억원) 대비 78조8천억원(13.0%) 증가했다. 채권 보유액과 위탁매매 관련 미수금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건전성 지표인 순자본비율은 734.9%로 전년 말(704.6%) 대비 30.3%포인트 상승했다. 모든 증권사의 순자본비율은 규제 비율(100% 이상)을 웃돌았다. 레버리지비율도 같은 기간 26.4%포인트 상승한 645.6%였다.

 

한편, 국내 3개 선물회사의 작년 당기순이익은 927억7천만원으로 전년 대비 368억7천만원(66.0%) 증가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