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하이투자증권, 부동산금융 조직개편·징계성 인사…임원 2명 면직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11.14
조회 31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송기현 기자) 하이투자증권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을 하는 내부 조직에 대해 자체 감사를 진행한 결과 김진영 사장 등 임원 7명에 대한 문책성 인사와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하이투자증권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부동산 경기 침체 등 대내외 불확실한 사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부동산금융 부문의 영업 조직을 효율화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김 사장 등 부동산금융 관련 업무를 맡았던 임원 2명을 면직하고, 다른 본부장급 임원 5명은 보직을 면했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 6월부터 부동산 PF 관련 영업 리스크를 점검했고 그 결과 영업을 효율화하고 내부 통제를 강화하는 취지에서 이 같은 인사와 조직개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조직 개편으로 부동산금융 부문의 사업 조직은 프로젝트금융실, 구조화금융실, 부동산금융실, 투자금융실 등 4개실로 개편돼 대표이사 직속으로 편제되며, 투자심사 업무의 독립성과 기능 강화를 위해 대표이사 직속의 투자심사실이 신설된다.

 

아울러 기존 리스크관리본부의 리스크심사부와 사후관리실을 각각 투자심사부와 사후관리부로 명칭을 변경해 투자심사실에 편제시키고, 투자심사 업무의 관리·감독 강화를 위해 리스크관리본부 내 리스크감리부를 신설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