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금감원, '부동산 PF 꺾기 의혹' 하이투자증권 검사 착수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11.09
조회 39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하이투자증권의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꺾기 의혹'이 불거지자 금융당국이 즉각 검사에 들어갔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하이투자증권 부동산 PF 관련 부서에 수시검사를 위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하이투자증권의 '꺾기 영업(대출을 해주는 조건으로 다른 상품에 가입하도록 강요하는 행위)'과 특수관계인 일감몰아주기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국정감사 당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이투자증권은 자사의 부실채권(NPL)을 매수하는 조건으로 대출 약정을 해준다"며 꺾기 영업 행태를 지적했다.

 

또 하이투자증권 부동산 부문 사장의 아들이 근무하는 흥국증권에 15조원 규모의 전단채 거래를 몰아줬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당시 홍원식 하이투자증권 대표는 "(꺾기 영업은) 2010년 이전의 일들이고 1금융권에서 그런 일은 없다"고 부인하고,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 "감사를 진행 중"이라며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답변했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