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부동산 한파에 대부업 건전성 ‘위기’…담보대출 연체율 10%대 껑충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2.22
조회 27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대부업체들이 지난해 취급한 담보대출 연체율이 10%대로 급등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부업체 담보대출은 시중은행에서 이미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차주들이 추가로 받는 후순위 담보대출인 경우가 많다. 그런 만큼 담보물로 잡힌 주택 가격이 떨어졌을 때 더 취약하다. 선순위권자에 밀려 주도적으로 담보물을 경매에 넘길 권한도 없다.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오기형(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대부금융협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대형 대부업체 25개사가 취급한 담보대출 연체율은 10.2%로 지난해 1월(4.8%)과 비교해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었다.

 

통상 대부업계가 취급하는 담보대출 연체율이 5~6%인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 건전성 악화 정도를 가늠해 볼 수 있다.

 

반면 신용대출의 경우 연체 채권을 주기적으로 매각하는 방식으로 통상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 연체율은 0.6%p 오른 10.0%였다.

 

담보대출의 경우 부동산 시장 악화 여파로 담보 가치가 떨어지면서 연체율이 크게 악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부업계는 최근 몇 년간 저신용자들의 연체 리스크가 증가하자 신용대출 취급을 줄이고 담보대출 비중을 전체 대출의 절반 이상 수준까지 늘렸다. 하지만 기준금리가 오르면서 최근 조달금리가 8%대까지 오르고 부도산 경기는 하락, 담보대출을 취급할 여력조차 없어진 상황이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기준 신규대출을 전면 중단 또는 취급 규모를 10억원 미만으로 축소한 대부업체가 17개사로 집계됐다. 신규 자금 차입액도 크게 줄었다. 지난해 12월 상위 대부업체 16개사의 신규 차입금액은 같은 해 1월(3544억언)의 절반 수준인 1720억원에 그쳤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