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부동산인포 “‘바닥론’ 시기상조”…작년 주택시장 분위기 여전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2.16
조회 19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지난해 주택시장 분위기가 꺾인 이후 올해까지 이어지는 모양새다. 최근 부동산 거래량이 늘어나고 있지만, 집값이 바닥을 치고 반등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1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거래량, 가격변동률, 분양가구, 미분양가구 등을 분석한 결과 집값 '바닥론‘은 시기상조라는 것.

 

2006년 이후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지수 변동률과 거래량 연간 추이를 보면 가격과 거래량은 비슷한 흐름을 보이는데, 가격이 오르려면 종전보다 상승한 가격의 물건이 거래돼야 하지만 현재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 부동산인포의 분석이다.

 

최근 일부 지역에서 거래가 증가하며 집값이 반등하고 있는 분위기를 보였지만 거래량이나 미분양의 리스크를 여전히 산적해 있다.

 

거래량도 여전히 부족하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월 평균 거래량은 2020년 6749건이었고 2021년 3498건, 지난해 1000건이었다. 지난달 1220건으로 반등했지만, 과거와 비교하면 여전히 적다는 게 부동산 인포의 설명이다.

 

부동산인포는 “현재 주택시장은 고금리와 평년보다 줄어든 거래량, 미분양 증가 등 악재들이 많다”라며 “3.50% 기준금리에서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까지 불안정한 상황이다”라며 “최근 거래 증가는 저가 급매물 일부의 일시적 소진된 것으로 거래 분위기가 계속되기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정부가 부동산 시장 연착륙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정부는 시중 대출금리보다 낮은 특례보금자리론을 출시했고 1기 신도시를 비롯한 노후계획도시 정비를 위한 특별법의 주요 골자도 발표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바닥은 지나봐야 알 수 있지만, 현재의 거래 수준으로 바닥을 논하긴 이르다"며 "상반기 전후로 거래량이 지난해(29만8000건)의 70% 수준까지 거래가 이뤄져야 하고 급매물도 사라지기 직전이어야 바닥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요자들은 바닥에 집중하기 보다 저가 매물을 중심으로 매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