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추경호 “부동산 가격하락, 언제 얼마로 끝날지 가늠 어렵다”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2.10
조회 31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물가 문제와 함께 부동산 시장 걱정 많은데, 그동안 부동산 (가격이) 폭등했기에 일정 기간, 일정 부분 부동산 시장의 조정과정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집인협회 월례 포럼 초청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조정 과정이 단기간 급격히 나타나면 시장 적응에 상당히 문제가 되고 여러 부분에 충격이 올 수 있기에 시장을 연착륙시켜 나가기 위해 정책을 조정할 것”이라며, 기존의 입장을 재차 밝혔다.

 

현재 '수도권 아파트 부동산 가격이 적정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적정 수준에 대한 답은 없다며 회피했다.

 

다만, 지난 5년간 서울 실거래가가 두 배 가까이 올랐고 1년 안 되는 짧은 시간 25% 안팎 내리는 빠른 조정이 펼쳐지고 있고, 이러한 하락이 당분간 지속되긴 하겠지만, 어느 정도 언제까지 일어날 지는 가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부실화 관련해선 정상적으로 괜찮은 사업장인데도 시장심리가 위축돼 유동성 위험이 있는 경우 여러 프로그램으로 해결해 나가는 식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본 원칙은 업계 스스로 자구 노력을 해야 하고 정부가 하나하나 받아주고 지탱할 수는 없으며 부동산 급등기에 파티를 했으면 이후 수습하는 과정도 그들이 해야 한다고 전했다.

 

물가 관련해선 안정 기조가 확고해지면 모든 정책 기조를 경기부양쪽으로 기울이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추 부총리는 “상반기는 전반적으로 물가를 안정해 나가면서 한정된 재정 투입을 상반기에 집중해 경기 침체를 방지하고 물가도 수습할 예정”이라며 “물가 안정 기조를 확고히 해나가되 이제 서서히 경기 문제도 신경 써야 하는 상황으로 점점 가게 된다”고 전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 수치는 확연히 지금 걱정하는 것보다 좋아질 것”이라며 현재 5%대인 물가 상승률이 상반기 중 4%대 하반기에는 3%대로 나아져 연 3.5%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