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부동산PF 리스크 금융권 옮겨붙나…금융당국, 전열 가다듬고 총력대응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2.09
조회 132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리 인상기 부동산 거래가 얼어붙고 건설 원자재값이 인상되면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중심으로 2금융권 연체율에 경고등이 켜졌다.

 

향후 집값 하락 폭이 더 확대될 경우 부동산 PF 중심으로 부실이 커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인 가운데 증권사 연체율이 8%대에 도달하며 부동산 PF 부실이 금융권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금융당국은 리스크 집중 점검 등을 통해 선제적 대응에 집중한다는 입장이다.

 

9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국내 금융권의 부동산 PF 대출잔액은 전년 말 대비 15조1000억원 증가한 125조3000억원이었다. 2년 전인 2020년 말과 비교하면 무려 35조원이나 늘었다.

 

부동산 PF 대출잔액은 업권별로 살펴보면 보험(44조1000억원, 35.2%), 은행(34조1000억원, 27.2%), 여신전문금융회사(27조1000억원, 21.6%), 저축은행(10조7000억원, 8.5%), 상호금융(4조8000억원, 3.8%), 증권(4조5000억원, 3.6%) 순이었다.

 

문제는 대출잔액 총액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그만큼 연체율도 급등세를 보이고 있어 금융사 건전성에 치명타를 입힐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특히 증권사 연체율이 빠르게 증가했다. 2021년 말 3.7%였던 증권사 부동산 PF 대출 연체율은 약 9개월 만인 지난해 9월 말 기준 8.2%로 무려 4.5%p나 증가했다. 2019년 1.3%였던 것과 비교하면 6배 이상 늘었다.

 

저축은행은 2021년 말 대비 1.18%p 증가한 2.37%였고, 여신전문회사는 0.6%p 증가한 1.07%였으며 보험사는 0.33%p 증가한 0.4%였다.

 

금융당국은 부동산 PF 연체율이 확대되며 금융안정을 저해, 금융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금독원이 지난 6일 발표한 ‘2023년 업무계획’을 살펴보면 이같은 계획이 잘 반영돼 있다.

 

금감원은 올해 부동산발(發) 시장 위험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부동산 PF 리스크를 집중 점검하고 선제적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금융권역별로 관리되고 있는 부동산 PF 관리체계를 사업장 단위로 통합 관리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증권사의 유도성 리스크 관리체계를 개편하고 여전사 등의 자금조달 상황을 집중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또한 부실 우려 기업에 대해선 신용위험평가 등을 통해 위험 수준별 맞춤형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금융당국은 올해 1분기 중 PF 대주단 협약 개정 및 협의회 출범도 계획 중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만들어진 대주단 협의회를 모태로 운영되며, 부실 PF 사업장으 ㅣ자율적인 정리를 유도하는 기능을 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