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11만㎞ 전국 도로망 한눈에'...LX공사, 도로대장 디지털화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5.05
조회 63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전국 고속국도, 일반국도, 지방도 11만3천㎞의 도로대장 정보를 디지털화해 통합적 도로관리체계를 구축한다면 정부가 제공하는 도로정보 서비스 질이 높아질 겁니다."

 

최송욱 한국국토정보공사(LX) 공간정보본부장은 4일 '국가 도로망 디지털트윈 구축사업'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일반인에게는 생소한 국가 도로망 디지털트윈 구축사업은 도로시설물 등 도로정보를 관리하는 유일한 법적 장부인 도로대장을 디지털화해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LX공사는 지난해 경기도 판교에 디지털SOC센터를 열고 국가 도로망 디지털트윈 구축사업을 맡아 공간정보 기반으로 도로정보의 품질관리를 해오고 있다.

 

그간 국내 도로는 도로법에 따라 고속국도, 일반국도, 지방도로 나뉘어 지방자치단체, 도로관리청 등 각각 다른 주체가 관리를 맡았다.

 

관리주체가 달라 가로등이나 가드레일 등 도로시설물을 설치하려면 전산파일과 종이문서로 별도 관리되는 도로대장을 확인해야 하고, 이마저도 위치 정보가 누락돼 체계적인 관리가 어려웠다.

 

정보가 기관마다 산재해 있다 보니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실제 급커브 구간이 심해 '죽음의 도로'라 불렸던 전북 순창군 밤재도로(국도 21호선) 사례를 보면 문제점이 눈에 들어온다.

 

순창군은 도로 개선을 위해 개별 관리된 종이도면과 시설물 참고자료를 찾았지만, 위치정보가 누락되고, 도로정보가 갱신되지 않아 업무 활용에 큰 제약을 받았다.

 

도로대장을 디지털화해 공간정보 기반의 통합적 도로관리체계를 구축한다면 이런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교통사고가 잦은 도로나 도로 손상, 시설물 노후화 등 운전자와 보행자 안전을 위한 도로정보도 더 쉽게 제공할 수 있다.

 

또 위치 정보를 토대로 도로 정보, 시설물 정보를 구축해 정기 점검 등 효율적인 유지 관리를 할 수 있다.

 

여기에 자율주행차 등 미래 모빌리티 보급과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도 사회간접자본(SOC)으로써 활용이 가능하다.

 

통합 디지털 도로대장 시스템을 통해 도로의 계획부터 설계·건설·유지관리·폐기까지 생애주기에 맞는 체계적 도로 관리가 이뤄지는 것이다.

 

국토부는 국가 도로망 디지털트윈 구축사업의 가속화를 위해 지자체 등이 도로의 신설·변경 시 도로대장을 표준화된 디지털 규격으로 국토부에 즉시 제출토록 도로법을 개정하고 있다.

 

또 LX공사를 주축으로 2027년까지 단계적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향후 전국 단위 디지털 도로대장을 민간에 개방할 계획이다.

 

송 본부장은 "최신 도로정보를 적극 개방해 민간이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도록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라며 "재난 재해뿐 아니라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구현함으로써 국민 삶의 질을 높이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