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완성 열기
자동완성 닫기
예판상세검색
예판 상세검색
생산일자  ~ 최근 1개월 최근 6개월 1년 3년 5년 전체
검색방법
생산기관 생산기관 선택
※ 생산기관을 선택하시면 보다 정확하게 문서번호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생산기관
  • 생산일자는 캘린더 선택 또는 직접 입력으로 설정이 가능합니다. (입력 예시: 2018-03-20)
  • 문서번호 또는 임의어 검색을 선택하여 검색할 수 있습니다.
  • 문서번호 검색 시 생산기관 선택 없이 문서번호 전체입력 또는 뒷 번호로 검색하시면 편리합니다. (번호 가장 첫번째 0이 있을 경우 0을 제외한 숫자입력)
    예1) 사전법령법인-560 or 560,  예2) 조심2016중4304 or 4304,  예3) 사전법령소득-0717(X) → 사전법령소득-717(ㅇ)
  • 임의어 검색 시 세목구분을 활용하여 검색범위를 설정하실 수 있습니다.
원하는 검색 조건을 선택하고 '검색' 버튼을 클릭하세요.
택스넷 포스트

“한국 수질관리 기술, 캄보디아 물문제 해결사”

출처 : 조세금융신문   2023.05.10
조회 48
인쇄
보관
음성으로 듣기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한국의 공공기관이 캄보디아 프놈펜 인근 상이군인마을에 하루 처리용량 200톤 규모의 통합형 정수처리장치를 시범 설치한다.

 

물관리 전문기업들과 기관들이 모여 클러스터를 구성, 서로 협력해 공동개발한 통합형 정수처리설비를 해외시장 진출의 성공적인 모델로 확대 발전시키는 훌륭한 첫 계기로 안팎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식수와 정밀 물관리 장비 제조업체 ATT(대표이사 김재철)는 10일 “한국환경공단 산하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단장 박석훈)이 지난 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캄보디아 국가재난관리위원회(NCDM)와 ‘캄보디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정수시스템 프로젝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며 10일 본지에 알려왔다.

 

ATT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이 운영하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협의회 회원사로, 환경계측기전문업체로서 글로벌기업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선진기술이 시장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도록 기술지원 및 컨설팅을 수행하고 있다.

 

캄보디아를 관통해 인도차이나반도를 관통해 흐르는 메콩강과 그 지류를 흐르는 물드른 비소(Arsenic) 농도가 높아 오래전부터 국제사회는 캄보디아 사람들에게 필요한 특별한 정수장치를 연구, 협력해 왔다. ATT 역시 오랜기간 이런 협력에 참여해온 기업이다.

 

환경공단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과 캄보디아 NCDM, ATT 등이 맺은 이날 MOU에는 △통합형 정수처리장치 시범설치 △캄보디아 물산업, 제품 및 기술의 공동 개발 △한국환경공단 국가물산업클러스터 활성화 △입주기업 기술력 홍보 등이 주요 의제로 포함됐다.

 

통합형 정수처리장치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실증 시설을 활용, 한국환경공단의 지원하에 클러스터에 입주한 기업 10여개사가 공동 개발한 제품으로 직접 생산하는 계측기, 밸브, 필터, 유량계 등의 우수제품군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국 공공기관은 캄보디아의 물산업분야 교류 협력 확대는 물론, 글로벌 물산업 네트워크 상생 협력 모델로 확대 발전시켜 나갈 비전을 공유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주 운영기관인 한국환경공단은 국내 최대 규모의 시험·검사 및 실증 시설로 물기업의 제품 개발과 기술 향상을 통한 성장 및 해외 진출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협력파트너로 참여한 캄보디아 국가재난관리위원회(NCDM)는 각종 국가 재난 및 비상 대응을 관장하는 총리실 직속 기관이다. 지구촌 기후변화에 따른 가뭄과 홍수 등 재난 발생 때 적정한 물 공급 관리를 통제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주요정부기관이다.

 

박석훈 한국환경공단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 단장은 “이번 협약을 교두보 삼아 동남아 등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지원을 계속 이어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환경공단 관계자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의 ‘캄보디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정수시스템 프로젝트’는 공적개발원조(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나 민관파트너십(public-private partnership PPP) 예산이 아닌 환경공단 자체 예산으로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라고 본지에 확인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